naver-site-verification" content="39386657b683c5a3e6f15409ce3bb2935df2d4a2

♬이글루스♬

큰직사각형/애드센스 (336x280)



제리케이-콜센터 (Feat. 우효)[듣기♪가사♪뮤비] 음악

Jerry.k(제리케이)-콜센터 (Feat. 우효)

뮤지션 Jerry.k(제리케이)가 네 번째 정규작[감정노동]의 타이틀 "콜센터" 를 발매했다. 

제리케이-콜센터 (Feat. 우효)

Jerry.k(제리케이)-콜센터

Jerry.k(제리케이)-콜센터 가사

매일 아침 투구를 쓰듯 쓰는 헤드셋
모니터 옆에 둔 작은 거울을 보며 맹세
오늘은 기 죽지 말자
누가 욱하게 해도 초보처럼 굴지 말자
졸업 하고 나서
누구도 별거 없는 여성일 뿐인
니 허전한 이력서
거들떠도 안 볼 때 받아준 콜센터
한살이라도 어릴 때 해야지 고생도
너네 엄마 땐 아마 너 같은 애들은
기숙사에 살며 공장에 다녔었대
그래도 이제는 그때만큼
신체적인 괴로움 때매
고생 안 해도 되니까 제자리에 앉아서
말만 하면 되는 걸 뭐
먼지 안 먹어도 월급도
꼭 꼭 통장에 꽂히니까
넌 니가 열심히만 하면
될 거라 생각했었어
근데 쉽지 않더라고
하루 종일 웃어야 하는 건
눈물이 많았던 너 별로 안 울게 됐고
표정이 많았던 너 그걸 다 까먹게 됐어
우리 기분은 아무도 묻질 않아
무시 당하는 건 그저
내 목소리만 들리기 때문일까
전화해 전화해 난 웃을 수 있어
전화해 전화해 난 웃을 수 있어
너에게도 있지 트라우마가
넌 자꾸 그때 그 상황 속으로 돌아가
아무 이유도 없이 욕을 먹었던 건
그냥 내가 못난 사람이기 때문일 거야
눈물인지 두통인지 흐릿하게 보이는
통화연결 버튼에 손가락을 얹고
분명히 뭔가 열이 받아서
이곳에 전활 건 사람의
머릿속을 훤히 들여다 보는 머나먼 길을
최단시간에 달려 내야 해
진짜 문제가 뭔질 꼭 밝혀 내야 하고
그걸 풀 열쇠가 뭔지 발견해야 해
억지도 참고 넘기도록 날 단련해야 해
사랑하지 않는 고객님께
사랑한다 말하고
미안하지 않은 분들께도 사과하면
수화기 너머의 사람은 속지
하지만 너 자신도 속이긴 어렵지
넌 한동안 못 감췄던 목소리의 떨림을
감추려 가슴 어딘가의 전원을 껐지
엄마들은 공장에서 기침을 했고
너흰 이유도 없이 자꾸만 침울해져
우리 기분은 아무도 묻질 않아
무시 당하는 건 그저
내 목소리만 들리기 때문일까
전화해 전화해 난 웃을 수 있어
전화해 전화해 난 웃을 수 있어
전화해 언제든지 난 웃을 수 있어
전화해 니가 화를 내도 난 웃을 수 있어
잘못을 대신 사과하는 전문가
매를 대신 맞는 직업 같은 건가
날 때린 사람들이 매겨놓은 만족도가
낮춰놓고 있어 나의 삶의 만족도
우리 목소리가 이 회사의 얼굴이자
이미지라지만
우린 여기 소속도 아니지
하지만 확실히 여기가 아니라도
특별히 더 살만하진 않을 거란 건 알어
어딜 가든 그냥 웃어야겠지
누가 됐든 그냥 웃어야겠지
언제든 전화해 웃어줄 수 있어
누구든 전화해 누구보다
밝게 웃어줄 수 있어
우리 기분은 아무도 묻질 않아
무시 당하는 건 그저
내 목소리만 들리기 때문일까
전화해 전화해 난 웃을 수 있어
전화해 전화해 난 웃을 수 있어
전화해 언제든지 난 웃을 수 있어
전화해 니가 화를 내도 난 웃을 수 있어


Jerry.k(제리케이)-콜센터 (Feat. 우효)

'제리케이'의 네 번째 정규작, [감정노동]

'제리케이'는 특별하다. 그의 특별함을 설명하기 위해 가져올 수 있는 수식어는 이미 충분하다. 그는 어느덧 10년 이상의 커리어와 본인의 레이블을 소유한 견고한 위치의 뮤지션이며, 국내의 힙합 씬에서 가장 사회참여적이고 진중한 메시지를 전달하는 래퍼 중 한 사람이고, 나아가 인간 김진일로서 갖는 온갖 종류의 '단상'들을 선명하게 풀어내는 탁월한 문필가이다.

Jerry.k(제리케이)-콜센터 듣기,제리케이-콜센터 가사

그는 개인적인 경험에서 우러나온 소재뿐 아니라 불특정다수를 겨냥한 보편적 문제의식까지 '언제나 조금의 완곡함도 없는' 진솔한 목소리를 내 왔고, 그것이 그에게 대체할 수 없는 독특한 위치를 부여한 바 있다. 그리고 새 앨범 [감정노동]은 이러한 수식어들의 어느 것 하나 배신하지 않는다.

앨범 내내 '제리케이'는 아주 직설적인 방식으로 자신이 겪는 감정에 대해 논한다. 대개는 스스로의 정체성으로 인해 겪는 분노, 피로, 고독, 회의, 자조 등의 감정이며, 그로 인해 소비하는 에너지 - 즉 '감정적인' '노동력'에 집중한다. 일견 사회 전체에 대한 문제의식처럼 보이는 곡조차도 이면에 그의 주관이나 철학이 깊게 드러나고 있으며, 어쩌면 이전작인 [True Self]보다도 그 개인의 삶에 많이 닿아 있는 앨범일지도 모른다.

앨범 전체에서 가장 강력하고 파괴적인 에너지를 지닌 "No Role Models"가 포문을 연다. 'No Role Models'라는 공통된 화제 아래 '제리케이'를 선봉으로 한 다섯 MC가 판이한 방식으로 청자를 몰아붙인다. 훅 없이 다섯 MC의 벌스가 늘어선 구조는 마치 컴피티션이나 배틀을 연상시키기도 하는데, '루피(Loopy)'와 '슬릭(Sleeq)'의 독특한 리듬의 대비는 압권이다. '쇼미더머니'를 비롯한 몇몇 컴피티션 프로그램의 방식에 대해 꾸준히 불만을 제기해 왔던 '제리케이'의 해답을 얼핏 엿볼 수 있어 재미있다. 씬과 컴피티션 프로그램에 대한 문제의식은 "축지법", "Studio Gangstas"에서 보다 노골적인 형태로 표현되는데, 템포를 당겼다 느슨하게 풀었다를 반복하며 분노에서 냉소를 오가는 "축지법"은 프로덕션의 측면에서도 흥미로운 지점이 있다. 그가 던지는 일련의 문제의식들은 뮤지션이라는 특수한 위치에서 비롯한 것이 상당하며, 전달하려는 메시지가 결코 단순하거나 상투적인 내용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청자가 그의 '감정노동'을 쉬이 공유할 수 있는 까닭은 특유의 직설적인 화법이 단단히 한몫하고 있다.

뮤지션으로서뿐 아닌 사회적, 정치적인 인간으로서 겪는 고뇌와 결론을 담은 "#MicTwitter" 역시 본 앨범에서 가장 독특한 트랙 중 하나인데, 140자 제한이 있는 트위터의 포맷을 빌려 마치 일곱 개의 트윗 타래로 이루어진 듯한 형태로 구성된 트랙이다. 이 트랙에서 그는 직접적으로 '이거 완전 감정노동'임을 고백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것이 '날 더욱 자유롭게 하는 힘'임을 증언한다. 양감 있는 베이스라인이 따뜻하게 떠받치고 밝은 톤의 신스가 멜로디를 이끌며 중심을 잡는 "기립박수"에서도 이러한 그의 논조는 유지되고, 얼핏 자조적인 태도로 고통을 털어놓으면서도 동시에 현재의 삶에 대한 만족감과 희망으로 곡의 무드를 이끌어가고 있다.

앨범 전반부에서 뮤지션 '제리케이'의 삶이 부각되었다면, 후반부로 흘러갈수록 인간 김진일의 내면을 엿볼 수 있다. 그는 때로는 혁명가처럼 '목소리를 높이고' ("Louder") 때로는 '아직은 애 같은' 소년에게 강하게 충고하며("You're Not A Man") '나'에 집중되었던 서사를 '너'와 '우리'로 넓혀간다. 이어지는 [감정노동]의 타이틀 "콜센터"는 앨범의 테마와 가장 직관적으로 연결될 수 있는 트랙이지만, 동시에 가장 이질적인 트랙이기도 하다. 앞선 대부분의 곡에서 주인공 화자로 등장했던 '제리케이'는 한 발짝 물러서서 타인의 삶을 덤덤히 관찰하며, 역시 힘을 뺀 '우효'의 보컬이 허무함에 무게를 더하고 있다.

앨범 전반부에서 분노가 부각되었다면 outro 개념의 두 트랙 "Life Changes"와 "No More Heroes"는 분노가 배제된 만성적인 고통을 주제로 삼는다."No Role Models"의 '제리케이'가 분노를 일종의 에너지원으로 삼으며 시종일관 포효하던 것과 달리 "No More Heroes"의 '제리케이'는 격앙된 톤이 중간중간 튀어나옴에도 불구하고 힘 빠진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는 듯하다. 피아노와 다소 둔탁한 질감의 드럼이 주된 사운드를 이끌며 섬세하게 깊어지는 비트 위에서 '제리케이'의 고독은 끊임없이 가지를 뻗으나, 그 고독과 실망감 위에 다시 '오직 나만의 길로' 가겠다는 선언을 쌓는 outro는 이 트랙뿐 아니라 이 앨범 전체의 하이라이트다. 또한 outro가 끝난 뒤 재등장하는 "No Role Models"의 소스는 앨범 전체를 흐르며 변화했던 감정적 노동력이 다시 새로운 에너지원으로 작동함을 암시하는 듯한 또 하나의 재미다.

이 앨범에는 음악적인 재미, 공감대, 위로가 있지만 분명 그 이상으로 많은 메시지가 담겨 있다. 청자가 기대하는 것이 무엇이든, '제리케이'는 그만이 할 수 있는 방식으로 강력하게 응답한다. 수많은 종류의 감정노동으로 인한 고통에서 출발했던 앨범은 그것을 시작점으로 한 수많은 변화와 반복까지도 주제로 삼아 훌륭히 풀어냈다. 이 앨범을 통해 이미 다양한 종류의 감정적 고통을 고백한 그는 동시에 그것이 만들어내는 새로운 방향성을 역설하고 있는 셈이다. 가장 캐치하거나 가장 트렌디하지는 않지만, 여전히 '제리케이'가 씬의 최전방에 위치할 수 있는 까닭을 묻는다면, 이 앨범은 분명 좋은 답변이 될 수 있을 것이다.

<크래딧>

1. No Role Models (feat. Nafla, Don Malik, Loopy, Sleeq, DJ Dolphin)

2. #MicTwitter

3. 축지법

4. 모두의 마이크 151018 (Skit)

5. Studio Gangstas

6. 기립박수

7. UH!TV 160214 (Skit)

8. Louder

9. You're Not a Man (feat. Rico)

10. 콜센터 (feat. 우효)

11. Life Changes (feat. Deepflow, This Is Manner)

12. No More Heroes (feat. 홍효진 of Room306)

제리케이-콜센터 (Feat. 우효)[듣기♪가사♪뮤비]






수평형 스카이/애드센스 (160x600)

수직대형/티스토리애드센스 (180x90)

통계 위젯 (화이트)

2452
369
478703

Analog 0018(점)

메모장



작은 사각형(텍스트)(160x600)2

날씨위젯

booked.net
+18
°
C
+25°
+14°
서울특별시
금요일, 05
7일 예보 보기

마우스 위젯

마우스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