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site-verification" content="39386657b683c5a3e6f15409ce3bb2935df2d4a2

♬이글루스♬

큰직사각형/애드센스 (336x280)



스웨덴세탁소-시절[가사/듣기/보기] 음악

스웨덴세탁소-시절 

여성 듀오 스웨덴세탁소가 오는 4월 1일 금요일 정오, 위로와 공감의 메시지를 전하는 신곡 ‘시절’ 을 공개했다.

스웨덴세탁소-시절 

스웨덴세탁소-시절 바로듣기

스웨덴세탁소-시절 가사

그래 네 말처럼
행복하지 않을 이유는 없지
의연한 말투에
괜히 내가 자꾸 눈물이 나
미안해
나라는 존재가
너에게 위로가 될 수는 있는지
모든 게 어려워

그때의 우리
정말 아무도 아무것도
알 수가 없어서
영원이라고 믿었는데
그 날들이 이렇게
흘러가 버릴 줄도 모르고

이제는 나 제법
어른이 된 줄 알았었는데
위로의 말조차
서툴기만 한
어린 나를 이해해
네 맘이 아파서
내 맘도 많이 아프다는 것만
그것만 알아줘

그때의 우리
정말 아무도 아무것도
알 수가 없어서
영원이라고 믿었는데
그 날들이 이렇게
흘러가 버릴 줄도 모르고

여전히 우린
아직 아무도 아무것도
알 수가 없지만
다시 그때로 돌아간 듯
마주한 날들에
난 네가 있어서 감사해


스웨덴세탁소-시절

어떻게도 위로를 건넬 수가 없었다.
나로써는 가늠해 볼 수도 없는 아픔을 견디고 있는 너 그리고 나
그 시절 우리의 이야기
스웨덴세탁소 싱글 앨범 [시절]

스웨덴세탁소-시절듣기,스웨덴세탁소-시절 가사

우리는 거의 매일을 만났고, 함께했던 그 날들은 변하지 않을 줄 알았는데, 돌아보니 우리의 매일은 너무도 많은 게 변해버린 것 같다. 어느덧 우리가 울고 웃던 그 봄이 다시 찾아왔다. 지금의 우리는 그 시절 봄과는 다르지만 '그때 우리 그랬었잖아' 하며 함께 그 시절을 추억할 수 있는 네가 있어 나는 오늘도 참 다행이다.

"시절"은 매일을 함께한 그리고 영원히 함께 할 것만 같았던 오랜 친구와의 추억을 노래한 곡이다. 텅 빈 방안에서, 아무도 없는 조용한 버스 안에서 추억을 그리듯, 클래식 기타와 담담한 목소리만으로 채워진 "시절"은 마치 그 시절로 돌아간 듯한 느낌을 전해준다.
또한, 아련하고 막연한 느낌을 그대로 살리기 위해 몇 번의 편곡과 믹스 끝에도 다시 원점으로 돌아와 데모버전의 느낌 본연의 감정을 고스란히 전하고자 데모버전으로 수록하는 특별한 선택을 하였다.

가장 반짝였던 나의 시절 그리고 그 시절을 함께 보낸 우리를 회상하는 스웨덴세탁소 "시절"이다.

스웨덴세탁소-시절[가사/듣기/보기]






수평형 스카이/애드센스 (160x600)

수직대형/티스토리애드센스 (180x90)

통계 위젯 (화이트)

54170
695
486215

Analog 0018(점)

메모장



작은 사각형(텍스트)(160x600)2

날씨위젯

booked.net
+18
°
C
+25°
+14°
서울특별시
금요일, 05
7일 예보 보기

마우스 위젯

마우스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