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site-verification" content="39386657b683c5a3e6f15409ce3bb2935df2d4a2

♬이글루스♬

큰직사각형/애드센스 (336x280)



딥플로우-SOFA (Feat. SUMIN & 넉살)[듣기/가사]Deepflow

딥플로우-SOFA (Feat. SUMIN & 넉살)

딥플로우 (Deepflow)-SOFA 바로듣기

딥플로우 (Deepflow)-SOFA 가사

편하게 갈아입은 옷과
내 몸을 파묻을 sofa
그거면 됐어 alright

날 항상 포근하게 대해줬어
넌 어떤 모습을 해도
넌 날 감싸 안아
늘어져있는 난 어김없이
오늘도 네 품에서
또 꿈을 꾸는 나야

해가 뉘엿거리는 하늘을 보며
귀가할 시간 옛 친구들은
'야 네가 그럴 리가?'
정상궤도로 돌아온
내 낮과 밤의 시차 새벽
아닌 진짜 저녁에 먹는 저녁 식사
작은 앞마당 딸린 작고
아담한 집 40년간의
월세인생을 청산했지  
현관문 열면 먼저
흔들거리는 꼬리 강아지에서
할아버지 된 커리
보글거리는 소리 냄비엔
찌개가 넘쳐 김이 모락 나지
그럼 욕조 위로 dive
그 사이에 아내가 차려놓은
밥상엔 내 어머니의
솜씨를 닮은 맛의 반찬이
부른 배를 움켜쥐고
맥주 캔을 따 또 필요해
내 몸을 파묻어버릴 sofa
꽤 피곤했던 하루가
살얼음처럼 녹아 그때도
내 곁엔 당연히 지금 너야

날 항상 포근하게 대해줬어
넌 어떤 모습을 해도
넌 날 감싸 안아
늘어져있는 난 어김없이
오늘도 네 품에서
또 꿈을 꾸는 나야

시간은 빠른 듯 느려 ay
내 뒤를 돌아볼 무렵에
우린 많은 걸 그렸네
함께 보낸 무려 15년동안
여전히 내 곁엔 오직 그녀   
같은 시간을 꾸려온
내 회사와 내 crew 쭉
살아 남은 VMC
결국 지켜진 내 꿈
우린 각자가 자랑스러운
가장이 됐고 그 중 몇몇은
자기 레이블의 사장이 됐고
손에 잡힐 듯 모든 게
눈에 선해 그 해 딥플로우는
생애 마지막 무대를 서네
사랑하는 모두가 날 보러 왔고
난 노래를 부를 꺼야
맘껏 막은 내리고 mic off
아주 긴 여행의 끝 잠시
쉬고파 제일 편한 옷과
나를 파묻을 sofa
그때도 여전히 건강할
우리 엄마 이 모든 게
현실이 되길 oh god

여전하단 말이 제일 좋아
서른이 되면 죽을 거라던 그 꼬마
개똥이라도 삶이라면
내게 더 와 난 제대로
사는 법을 알아
그래 너와 나는 술을 한잔해
여전히 소주를 가져와
TV 에는 아이돌이었던
가수가 아줌마
시간의 변화 가정의
평화를 위해 먼저 일어나
상구형은 아까 벌써 갔잖아
내일을 만들던 어제를
돌아보는 일이 나름의 재미
받은 상패를 훑어보는 취미
행복의 조건을 들으면
알바 하던 집이 사무엘과
차리려던 빵 냄새를 풍기지
치기와 에너지 그것들의
영감 sofa에 누워 행복으로 연락
돈을 넘어 3점 라인에
삶을 넣으려 해 여전히
여전하단 말이 제일 좋아

날 항상 포근하게 대해줬어
넌 어떤 모습을 해도
넌 날 감싸 안아
늘어져있는 난 어김없이
오늘도 네 품에서 또 꿈을 꾸는 나야


딥플로우 (Deepflow)-SOFA

딥플로우의 데뷔 10주년 기념 싱글 ‘SOFA’

비스메이저컴퍼니(VMC)의 딥플로우가 데뷔 앨범 10주년을 기념해 신곡 'SOFA’ 를 발표했다.
오랜 시간을 달려온 딥플로우의 또 다음 10년 후 미래에 대해 이야기하는 이번 곡은, 화려한 내일보다 그때도 지금처럼 여전하길 바라며 소파 위의 안락함처럼 소박한 행복을 꿈꾼다는 내용의 가사를 담아내고 있다. 곡의 프로듀싱은 VMC의 TK가, 피처링으로 넉살과 러브존스레코즈의 떠오르는 보컬리스트 SUMIN(수민)이 함께 했다.

딥플로우-SOFA (Feat. SUMIN & 넉살)[듣기/가사]






수평형 스카이/애드센스 (160x600)

수직대형/티스토리애드센스 (180x90)

통계 위젯 (화이트)

2252
369
478701

Analog 0018(점)

메모장



작은 사각형(텍스트)(160x600)2

날씨위젯

booked.net
+18
°
C
+25°
+14°
서울특별시
금요일, 05
7일 예보 보기

마우스 위젯

마우스 위젯